설교말씀
•홈  >  말씀과찬양  >  설교말씀
  제  목 : [설교요약] 인내하는 자가 복이 있다. 조회수 : 53
  성경본문 : 야고보서 5:9~11 설교일 : 2020-12-27
  설교자 : 김성진 목사

  금년을 뒤돌아보면 전쟁과 보릿고개 이후로 제일 어려운 한 해였습니다. 전쟁과 보릿고개를 경험하지 못

한 세대들은 처음 당하는 아주 고통스럽고 힘든 한 해였습니다.

  세상 일이 사람의 노력으로 해결할 수 있는 일이 있는가하면, 사람의 노력으로는 아무리 힘써도 쉽게 해

결되지 않는 일들이 있는데 바로 코로나19 같은 것은 사람 노력으로는 아무리 힘써도 쉽게 해결할 수 없는

고통스런 일 중에 하나입니다.

  이런 때에 믿음의 사람들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?

첫째, 서로 원망하지 말라. (9~)

  힘들고 어려운 일이 생기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신은 책임이 없는 것처럼 회피하며 외부로 눈을 돌려 이

웃과 다른 사람에게 책임을 전가시키고 원망을 하고 불평을 합니다.

  원망 불평을 하지 않으면 자신이 무엇을 판단도 못하는 못난 사람처럼 여겨져서, 자신은 똑똑하고 지식이

있어서 무엇이나 잘 알고 원망 불평 비방을 할 수 있는 자격이 있는 사람이라고

스스로 착각을 하고 거침없이 원망하고 비방을 합니다.

  그러나 우리 주님께서는 원망하지 말라고 말씀하십니다.

이 말씀은 힘들고 어렵게 된 책임을 외부로 돌리지 말고, 자기 자신 쪽에서 찾고 자기 자신이 책임을 지라

는 뜻이기도 합니다.

가정이나 직장이나 교회에서도 자기 자신이 책임을 지고 감당해야지 다른 사람에게 책임을 미루고 원망 불

평을 하는 것은, 하나님께 죄를 짓고, 자신과 이웃까지 함께 불행하게 되는 안타까운 일들이 되는 것입니

. (고전10:10~11, 4:11~12)

둘째, 자기 자리를 잘 지켜야 합니다.

  우리에게는 누구에게나 각각의 정해진 자리가 있습니다.

남편과 아내의 자리가 있고, 부모와 자녀의 자리가 있고, 교회에서 맡겨진 직분의 자리가 있으며, 사회적으

로 자기가 속한 자리가 있습니다. 그런데 어렵고 힘든 일들이 생기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 자리를 벗어나

도망가고자 힘을 씁니다.

  물론 주님을 믿고 의지하며 성경말씀 대로 합당한 노력을 하면서 난관을 돌파하고 벗어나고자 하는 것은

좋은 일입니다.

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합당한 노력 대신 잘못 된 방법으로 그 자리를 피하고 벗어나려고 잘못된 방법

을 씁니다.

삶의 희망을 버리고 낙심하여 방황하는 노숙자가 되기도 하고, 대인공포증으로 사람 만나기를 꺼려하며

깊은 곳에 숨기도하고, 술 담배 마약 도박 등 방탕으로 자신이 당한 어려움을 잊어보려고 방탕에다 자신을

내맡기고 될 대로 되라하고 나갑니다.

  또는 과대망상에 사로잡혀 자신은 최고이고 빈틈없이 다 잘했는데 다른 사람이 잘못해서라고 다른 사람

들에게 책임을 전가시키며 자신이 책임질 자리를 벗어나고자 합니다.

  어려움을 당했을 때, 적극적으로 무엇을 하여 돌파하는 것도 좋지만, 진퇴양난으로 어찌할 방도가 없을

때는 자기 자리만 잘 지키고 있어도 잘하는 일이요. 성공하는 일입니다.

  남편의 자리 아내의 자리 부모의 자리 자녀의 자리를 잘 지켜야 합니다. 목사의 자리 장로의 자리 성도의

자리 집사 권사의 자리가 있습니다. 이 맡겨진 자리를 지키기가 힘겹고 두렵다고

곁길로 나가거나 주저앉으면 안 될 일입니다. 힘들어도 주님을 의지하며 흔들리지 말고 자기 자리를 잘 지

켜야 합니다.

  왜냐, 모든 것은 지나가게 되어 있습니다. 그런데 그 상황을 못 이겨내고, 자기 자리를 벗어나면 모든 것

이 지나가고 회복이 되었을 때 자기 자신은 부끄러운 자가 되기 때문입니다.

천사가 자기 자리를 지키지 않고 떠나 마귀가 되었습니다. (1:6)

셋째, 인내해야 합니다.

10~11 “주의 이름으로 말한 선지자들을 고난과 오래 참음의 본으로 삼으라. 보라 인내하는 자를 우리가 복

  되다 하나니 너희가 욥의 인내를 들었고 주께서 주신 결말을 보았거니와 주는 가장 자비하시고 긍휼히

  여기는 이시니라.”

  자기 자리를 떠나지 않고 지키려면 잘 참고 인내해야 합니다. 진퇴양난의 험산을 우리만 만난 것이 아닙

니다. 이미 믿음으로 앞서간 믿음의 선배들도 다 만난 것이고, 현재도 세계민족이 다 함께 당하는 일들입니

. 불신자들도 참고 이겨내려 하고, 미신 섬기는 자들도 참아내고, 무신론자들도 참아내려 하는데 하물며

살아계신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의 자녀들이 참아내지 못해서야 되겠습니까? 이미 믿음의 선진들이 참고 이

겨내서 축복받았고 우리에게도 참고 이겨내서 축복을 받으라는 말씀입니다.

  수많은 사람들이 금년에 별로 한 것이 없다며 자책을 하기도 합니다. 그러나 금년에 큰 열매를 맺히지 못

했어도, 원망 불평하지 않고, 자기 자리를 떠나지 않고 잘 지키고, 당한 일들을

잘 참고 인내했다면 이는 승리한 것이고 성공한 것입니다.

우리 하나님 앞에서 복 받을 자격을 만든 것입니다.

 "

  이전글 : 임마누엘
  다음글 : 시온에서 복을 주신다.
이전글 다음글 목록보기